• 최종편집 2020-05-27(목요일)


‘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 부산 3곳 선정

부산시, 여성가족부 전용공간 조성사업 확정

해운대‧사상‧사하센터에 3곳 조성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6 11: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윤슬기 기자 bypi123@mbusan.co.kr


friends-3614311.jpg

사진제공 pixabay 

부산시는 해운대구와 사상구, 사하구 등 3개구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에 전용공간 조성 지원사업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학교 밖 청소년의 높은 학업지원 및 사회진출에 대한 정책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여성가족부 심사를 거쳐 전용공간을 조성하는 것이다.

학교에서 생활하는 학생과는 달리 제도권에서 벗어난 학교 밖 청소년들은 많은 복지지원대상에서 배제돼 원하는 시설과 공간도 확보하지 못하고 지낸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여성가족부와 부산시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맘 놓고 원하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한 곳당 리모델링‧인테리어 공사, 집기 구입 등에 총 1억원(국비 7000만원, 지방비 3000만원)을 들여 하반기까지 전용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먼저 해운대센터는 ‘thing作(띵작)’이라는 공간명칭으로 학교 밖 청소년들이 꿈을 만들고 실현할 수 있는 ‘thing作 공부방’, ‘thing作 채널(미디어실)’, ‘thing作 공장(메이커스페이스)’ 3가지 창작집합소를 조성해 학교 밖 청소년이 원하는 검정고시 공부, 개인유튜브 촬영, 3D프린터·재봉틀을 통한 창작활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상구센터에는 ‘다락(多樂)방’이라는 공간명칭으로 ‘MIC(미디어)실’과 ‘학습실’을 조성해 칸막이 책상이 비치된 학습실을 통해 원하는 학습 및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고, 영상촬영 및 편집 가능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하구센터에는 ‘꿈·플(꿈꾸는 사람들 people의 꿈꾸는 공간 place)’이라는 공간명칭으로 학교 밖 청소년의 자립지원을 위한 창작카페를 조성한다.

창작카페에는 학교 밖 청소년의 사회진출을 위한 베이킹 동아리 ‘도린’, 다양한 생활소품 제작을 위한 동아리 ‘多小생소한’,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을 위한 동아리 ‘별다방’ 등이 운영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교 밖 청소년이 진정으로 원하는 욕구를 파악해 그에 맞는 전용공간을 조성해줄 계획이다”며 “학교 밖 청소년들은 원하는 활동 공간이 있으면 언제든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 건의해 달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78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 부산 3곳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