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1(목요일)


부산항 日활어차 국민청원… 靑 “신중한 검토, 답변 연기”

국민청원 21만건 넘어… 윤준호 의원 “日활어차, 철저 관리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5 10: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치섭 기자 btip@mbusan.co.kr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윤준호 “국내 오가는 日활어차, 철저 조사해야”).jpg

 

“신중한 검토를 위해 답변을 한 달간 연기하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지난 24일 일본 활어차 국내운행 단속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페이스북 공지다. 해당 청원은 일본 활어차의 방사능검사, 수산물 안전점검 등을 철저히 해달라는 것으로 21만3581명의 동의를 받아 답변 요건을 갖췄다. 청원은 지난 8월 말 마감됐다. 청와대의 답변 연기는 여러 부처가 연관돼있고 한일관계와도 관련된 만큼 철저한 검증을 거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보다 앞선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윤준호(부산 해운대을)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수산물을 싣고 부산항을 오가는 일본 활어차 문제를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일본 수산물을 싣고 부산항에 들어와 국내도로를 다니는 일본 활어차 문제에 대한 두려움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 활어차의 국내 반입을 금지해달라는 청원이 21만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일본 활어차 통관절차와 수산물검사, 하역과정에 대한 정부의 철저한 점검을 주문했다. 윤 의원은 “일본 활어차는 차량 방사능 검사만 받고 간단한 서류절차만 거쳐 도로에 나온다”며 “특히 이들 차량은 이동 목적지인 보세구역까지 ‘스스로 이동’해 뒤늦게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를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다른 곳으로 이동해 불법적인 행위를 하더라도 막을 감시시스템이 없다는 의미다.

 

윤준호 국회의원2.jpg

 

이어 언론보도를 인용한 윤 의원은 “일본 활어차들은 안전성 검증을 받지 않은 일본 바닷물을 국내도로에 무단 방류하고 있다”며 “현재 부산에는 후쿠시마 인근 8개 수산물 금지지역인 ‘아오모리 현’의 활어차량까지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일본 활어차가 우리 도로에 무단방류하는 바닷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무단방류를 막을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일본산 수입물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도 주문했다. “국민들의 일본 수산물에 대한 공포감과 방사능 유입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에서 원산지 단속을 하지만 20명 내외의 전담인력으로 대상업소의 1.2%만 조사하는 실정”이라며 정부의 종합점검을 주문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일본 해수의 방사능오염 정도에 대한 공식적인 자료나 데이터가 없다”며 “국민들이 계속해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두려움과 의혹을 제기 한다면 명확한 점검과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27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항 日활어차 국민청원… 靑 “신중한 검토, 답변 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