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목요일)


예술에 대한 갈증을 푼다… 부산 유일 종합예술축제 ‘부산예술제’ 개최

27일까지 부산예술회관·문화회관·시민회관서 열려

가곡부터 전시회, 영화·가요제 등 다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7 11: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윤슬기 기자 bypi123@mbusan.co.kr


 

1231231.jpg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7일부터 27일까지 11일 동안 부산예술회관, 부산문화회관, 부산시민회관, 시청 등에서 ‘제57회 부산예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사)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축하공연, 예술정책심포지엄, 부산예술상 시상식과 부산예총의 12개의 단위협회 주관 행사로 마련된다.

개막식은 18일 오후 7시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가곡과 아리아의 밤’과 함께 열린다.

‘가곡과 아리아의 밤’ 에는 지휘자 오충근이 이끄는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에 소포라노 김유섬·조윤정, 테너 양승엽·김지호, 바리톤 나현규 등 부산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성악가들의 연주가 더해진다.

‘강 건너 봄이 오듯’, ‘새타령’ 등의 한국 가곡과 ‘Chanson du Toreador(투우사의 노래)’ 등 유명 오페라 아리아도 방문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가곡과 아리아의 밤은 음악을 사랑하는 부산시민은 누구나 공연에 함께할 수 있다.

부산건축가협회의 ‘부산건축도시미디어전’(18~22일), ‘부산사진작가협회의 회원전’(18~21일), 부산꽃작가협의회 ‘꽃예술전-꽃예술, 세계를 향하여!’(18~20일) 등이 관객을 만난다.

 

 

123123.jpg

 

‘수수(秀秀)한 연극초청전’(18~24일)에는 극단 배우창고의 ‘단편소설집’과 극단 누리에의 ‘파 한 단, 두부 한 모’가 부산예술회관 무대에 오른다.

‘전통음악교류한마당’(19일)에서는 국악협회 회원들의 가야금병창과 남도민요 등 다양한 우리 소리와 일본 전통음악 연주가들의 연주를 마련했다.

이번 공연에는 일본 후쿠오카 초청 연주가들의 비파 연주와 시모노세키 연주가들이 샤미센으로 들려주는 전통음악 쟁곡지우타를 감상할 수 있다.

부산, 울란바토르, 후쿠오카 등 미술작가들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해외자매도시미술교류전’(21~26일)과 시화작품전시 ‘제6회 지역문학작품교류전’(24~27일)도 열린다.

부산무용협회에서는 ‘버드나무의 가지처럼 흩날리듯 춤추다’라는 의미의 ‘녹양지무(錄楊之舞)’라는 타이틀로 부산무용예술제(24일)를 연다.

‘부산영화제’(26일)에서는 부산영화인협회 회원들이 기획·제작하고 시나리오부터 편집, 촬영까지 함께한 단편영화 ‘미희’를 상영하고 관객과 영화에 대한 얘기도 나눌 예정이다.

노년의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부산실버가요제’(27일)는 예선을 통과한 만 65세 이상 실버세대 16명의 열띤 본선 무대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 밖에 부산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 영국의 각기 다른 차문화를 시연하는 부산차문화진흥원의 ‘세계음다풍속’(26일)이 마련된다.

개막에 앞선 17일에는 ‘예술정책 심포지엄과 2019부산예술상 시상식이 열린다.

‘부산예총의 혁신과 도약’을 주제로 열리는 예술정책심포지엄에는 부산영화인협회 서영조 회장, 부산무용협회 김갑용 회장이 발제하고, 부산연극협회 손병태 회장과 부산음악협회 유영욱 부회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부산예술제는 1963년 부산시의 직할시 승격을 경축하는 의미로 시작된 부산 유일의 종합예술축제로 올해 57회를 맞았다.

2009년부터는 부산광역시 해외자매(우호)도시와 함께하는 국제교류 행사로 발돋움하였다.

이번 예술제에도 후쿠오카와 시모노세키, 울란바토르 예술가들이 부산을 찾아 지역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 유일의 종합예술 축제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부산예술제는 부산시 해외자매(우호)도시와의 예술교류를 통해 부산이 국제예술문화도시임을 증명하고 있다”며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부산예술제를 통해 부산시민들이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을 향유하고, 문화로 풍족한 부산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부산예술제의 모든 전시와 공연은 초대로 이뤄지며 티켓과 관람에 대한 문의는 주관 협회(051-631-1377)와 홈페이지(www.artpusan.or.kr)로 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174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술에 대한 갈증을 푼다… 부산 유일 종합예술축제 ‘부산예술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