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목요일)


열차 늦은 도착, 배상은 10명 중 6명만…

박재호 국회의원, 한국철도공사‧SR 국정감사 자료

“승객에게 문자나 유선 등으로 알리고 의무화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8 09: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태준 기자 ktms16@mbusan.co.kr

 

BJW_6675.jpg

 

열차가 제때 도착하지 않아 지연보상을 받아야 할 승객 10명 중 6명만 배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 의원은 한국철도공사, ㈜에스알에서 국정감사 자료를 제출받아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9년 7월까지 열차 도착지연으로 인한 지연보상 대상 승객은 전체 61만5183명이고 이 중 58%에 해당하는 35만6913명의 승객만 배상을 신청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다른 해와 비교해 지난해 대상자가 총 26만5924명으로 가장 많았고, 배상액도 30억원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3년간 열차 지연현황을 보면 2016년 1373건에서 2017년 2909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열차 지연건수는 772건으로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도착지연에 따른 승객민원 건수는 같은 해 285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앞서 2016년 346건에서 2017년 1733건으로 조사됐다.

운영사별 지연보상 고객 수와 금액은 한국철도공사가 20만4625명에 18억3400만원이상이며, 에스알은 6만1299명에 12억2300만원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이처럼 지연보상 대상과 실제 배상을 받은 대상자 수가 차이가 나는 것은, 승객들이 지연보상 대상이라는 점을 모르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승객이 열차 도착지연으로 배상을 받는 방법은 현금과 열차운임 할인증 등 두 가지다.

현금으로 지급 받을 경우 역에서 별도 신청 절차를 받아야 한다.

이런 절차의 번거로움을 피하기 위해 모바일이나 홈페이지로 할인증을 받을 수 있는 방법도 마련했지만 여전히 배상률은 저조한 상황이다.

실제 배상을 받은 승객은 대부분 절차가 비교적 편리한 지연 할인증을 받는 방법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전체 지연보상 대상(61만5183명)의 43%인 26만4678명이 지연 할인증을 받았고, 역 창구에서 현금으로 보상 받은 승객은 14%인 9만2195명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한국철도공사가 열차 지연에 대한 배상을 제공하지만 상당수의 승객이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며 “한국철도공사는 승객 개인정보(문자나 유선상, 이메일)를 통해 지연으로 인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적극적으로 알리고 이를 의무화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4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열차 늦은 도착, 배상은 10명 중 6명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