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목요일)


김영춘 국회의원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역신문 지원 늘려야"

국정감사 자료 분석… 정부광고 수수료 10% 대비 지원은 부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8 10: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윤슬기 기자 bypi123@mbusan.co.kr

 


제목 없음-123123123123123.jpg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진구갑) 의원은 “지역신문의 정부광고 대행수수료 기여도에 비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18일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먼저 재단이 징수하는 수수료율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정부기관이 한국언론진흥재단에 광고 대행을 요청할 때 희망 언론사를 선정해 기재하고 재단은 그대로 매칭해줄 뿐이다”며 “단순 통행세 개념으로 걷는 (대행)수수료율이 10%나 되는 것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제출받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정부광고를 수행한 신문사는 모두 871개사이며 매출액은 230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지방신문 578개사가 수행한 광고료는 977억원으로 전체의 42.3%에 해당한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수수료 수입 기여도는 지방신문이 전국신문 수준에 근접해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재단의 언론진흥기금사업을 통해 신문사들이 받은 지원사업 총액은 약 67억6000원이지만 이 중 지방신문이 받은 지원사업 총액은 약 9억2000만원으로 13.7%로 나타났다.

신문사 전체의 정부광고 매출액 중 지방신문의 매출액이 42.3%였던 것에 비하면, 재단의 지원사업으로 돌려받는 규모는 전국신문에 비해 턱도 없이 부족한 것이다.

정부광고 대행으로 받은 수수료는 언론진흥기금사업과 재단자체사업으로 쓰인다.

김 의원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지금껏 재단자체 사업으로는 신문사에 대한 직접 지원사업은 수행하지 않았다”며 “언론진흥기금 사업을 통해서만 신문사 지원사업을 펼쳤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재단의 수수료 수입에 중앙지와 지방지가 비슷하게 기여함에도 불구하고 지방신문에 대해서는 13.7%만큼만 지원하고 있다”며 “중앙과 지방 간 지원 비중을 수수료 기여도 수준에 맞춰 형평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정부광고법이 제정되며 수수료를 사용할 수 있는 사항으로 방송 진흥을 위한 지원이 명시적으로 들어간 만큼 그간 전혀 지원받지 못했던 방송사들에 대한 지원을 내년도 사업 계획에 확실히 설계해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4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영춘 국회의원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역신문 지원 늘려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