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27(목요일)


부산시 일자리 정책, 세대별 상생 해법은?

11일 부산시의회서 정책토론회 개최

부산청년정책硏‧부산복지개발원 등 전문가 참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1 17: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태준 기자 ktms16@mbusan.co.kr


IMG_1979.JPG

 

부산시의회는 11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부산시 일자리 정책 세대별 상생 방안 모색’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는 부산의 일자리와 관련해 청년과 노인 정책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세대별 갈등을 지양하고 상생으로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김경희 부산시의회 입법정책담당관실 연구위원은 ‘부산시 일자리 정책 세대별 현황 및 예산 비교 분석’을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은 황기식 동아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덕열 부산청년정책연구원 이사장, 정서원 비영리문화교육단체 배움과 실천의 공동체 고치 이사, 천영권 부산 해운대 시니어클럽 관장, 이재정 부산복지개발원 고령사회연구부장, 정덕원 부산경제진흥원 일자리종합센터 팀장, 나윤빈 부산시청 청년희망정책과장, 이선아 부산시청 노인복지과장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이들은 청년과 노인 정책에 대한 전문가 패널로 참여해 발제를 진행했다.

 

IMG_2092.JPG

 

청년 정책 패널로 참석한 김덕열 부산청년정책연구원 이사장은 청년이 부산을 떠나가는 이유에 대해 “20대는 일자리 찾기, 30대는 주거 부담 등이다”고 지적하며 “탁상행정이 아닌 보다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청년정책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노인 정책을 소개한 이선아 부산시 노인복지과장은 “고령화 비율이 높은 부산은 장‧노년 일자리 확대가 필요해 재정지원 일자리를 확대하고 있다”며 “아울러 만 50세에서 69세까지를 일컫는 신(新)중년도 자녀양육, 부모 부양, 노후고민이라는 삼중고를 겪는 만큼 사회가 그들의 고민을 함께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IMG_2114.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20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일자리 정책, 세대별 상생 해법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