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1(목요일)


“청년이 머무르는 도시, 부산의 과제는?” 2019부산청년페스티벌 개최

27일 부산청년정책硏, 청년정책토론회 열어

정당별 청년정책 이어 패널‧청년참가자 열띤 토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8 10: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치섭 기자 btip@mbusan.co.kr


IMG_3672.JPG

 

부산 청년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에 특화된 청년 일자리를 모색하기 위해 청년과 지역 정당 관계자, 학술 전문가 등이 머리를 맞댔다.

사단법인 부산청년정책연구원은 27일 오후 3시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 골든블루홀에서 청년정책토론회 ‘2019부산청년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인사말에서 김덕열 부산청년정책연구원 이사장은 “정당의 청년정책을 듣고 청년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직접 요구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타 시도에는 없는 부산만의 청년 일자리 정책에 대해서도 다양한 제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청년정책에 대한 정당별 발제와 주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page1.jpg

사진 왼쪽부터 김태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정책국장, 김형철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청년위원장, 이영봉 정의당 부산시당 전 청년위원장

김태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정책국장이 ‘청년정책의 현재와 비전’을, 김형철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청년위원장이 ‘청년×비전+’를, 이영봉 정의당 부산시당 전 청년위원장이 ‘사회안전망 강화를 중심으로 한 청년정책’이란 주제로 발제했다.

김태훈 민주당 정책국장은 정부와 부산시 청년정책을 소개하며 “종합적이고 총체적인 접근, 청년정책의 컨트롤 타워, 법적 근거를 강화하기 위한 청년기본법안의 조속한 통과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년의 바람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라고 전제한 김형철 청년위원장은 채용비리‧고용세습을 막고 청년 1인가구 등 다양한 삶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 능력이 존중받는 인사‧근로시스템 도입 등 한국당의 청년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이영봉 정의당 전 청년위원장은 “과거와 달리 오늘날 청년에게 실업은 특별한 일이 아니라 일상적이며 고용자체가 실업을 예정한 경우도 다수”라며 “청년시절만의 정책이 아니라 사회에 뿌리내릴 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MG_3721.JPG

 

이어진 토론은 ‘부산지역형 일자리 창출방안 모색’을 주제로 진행됐다.

앞서 발제를 맡았던 정당별 관계자를 비롯해 이나윤 부산시 청년위원회 일자리분과 부위원장, 오창호 영산대 전시컨벤션관광전공 교수, 유정민 부산경영자총협회 고용창출팀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부산만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제언을 쏟아냈다.

 

page2.jpg

사진 왼쪽부터 이나윤 청년위원회 일자리분과 부위원장, 유정민 부산경총 팀장, 오창호 영산대 교수

청년 당사자로 토론회에 참여한 이나윤 청년부위원장은 “청년이 부산에서 토포필리아(topophilia, 장소에 대한 사랑)를 형성하고 삶의 지속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하다”며 “지역에 기반한 직업 탐색과 구직활동, 직업활동까지 이어지는 일자리 전반의 과정과 청년의 삶을 함께 탐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창호 영산대 교수는 “부산은 국내 대표 관광도시이자 국제회의 개최지임에도 불구하고 관련기업이 영세하다”며 “일자리가 늘어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려면 중장기적으로 부산해상케이블카 등 대형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정민 부산경총 팀장은 “수리조선업, 자동차, 관광 등 전통산업 고도화로 청년 일자리 창출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예컨대 대형선박 대상 수리조선업, 전기차 부품산업, 융합형 관광산업 등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부산청년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부산시와 한국수력원자력㈜, 부산항보안공사, KOSPO영남파워㈜가 후원했다.

 

IMG_3944.JPG

태그

전체댓글 0

  • 528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년이 머무르는 도시, 부산의 과제는?” 2019부산청년페스티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